언론자료


(*.93.100.29) 조회 수 177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송은선 전국여교수연합회장 “국공립대 여교수 30% 채용 부활돼야”
“보수색 짙은 교수사회에 있으니 저절로 강성 페미니스트 되더라”
5월 국회서 세미나…“임용고사로 뽑으면 80%는 여교수 채용될 것”

▲ ©홍효식 / 여성신문 사진기자 yesphoto@womennews.co.kr
 
“대학사회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보수적인 집단입니다. 여성이 교수 되기란 진짜 어렵지요. 그래서 ‘진한 보수’라는 평까지 듣는 거죠.”

취임 두 달을 맞은 송은선(63·사진) 전국여교수연합회장의 말은 거침이 없었다. 그는 “교수사회에 있다 보니 저절로 강성도 되고, 페미니스트가 되더라”며 웃었다.

오는 5월 국회에서 열릴 춘계 학술세미나를 차근차근 준비 중인 송 회장은 “국공립대 여교수 30% 채용 목표제를 부활시켜야 한다”며 “여교수들의 여론을 모아 정부에 건의문을 내고 여야 국회의원들을 압박할 것”이라며 의욕을 드러냈다. 한국교원대 음악교육과 교수인 그는 충북여교수회장, 전국여교수연합회 부회장을 거쳐 지난 1월 13대 회장에 취임했다.

그는 “2003년 국공립대 여교수 채용목표제가 시행됐지만 200명 채용한 후 딱 끊긴 상태”라며 “대학들의 진입 장벽이 두터워 실력파 여성들이 채용 문턱에서 밀려나고 있다. 채용 목표제가 끊긴 후 국공립대 여교수 비율은 10%대에 불과하다. 뿌리 깊은 남성 교수 체제를 바꾸려면 여교수가 획기적으로 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학생들의 롤 모델인 여교수들이 이렇게 적어서야 되겠어요. 교사 임용고사 보듯 제도를 바꾸면 여교수가 70∼80%까지 확대될 겁니다. 특히 주요 보직과 총장직을 남자 교수들이 독점하고 있어요. 사립대는 여성 총장이 적지 않은데 국공립대에선 단 한 명도 배출되지 않았어요. 보직교수 역시 마찬가지죠. 개교 60년이 넘은 충북대는 학생처장직에 여교수가 한 차례 임명됐고, 교원대의 경우 지난 27년 동안 학생처장과 사도교육원장직을 맡은 것이 다예요.”

그는 여교수들의 인식 전환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대학 내에서 튀지 않으려는 ‘착한 여교수’들이 많다는 얘기다. 가정과 강의를 병행하는 ‘워킹맘’인 것도 한 이유다. 연합회는 또 정부의 연구비 지원이 이공계에 편중된 점도 공론화할 방침이다. 인문사회, 예체능 분야와 편차가 심해서다. 전국 대학의 여교수는 9000여 명으로 대학 여교수회는 활발하나 아직 지역 네트워크는 취약한 상태다. 지역조직 활성화도 당면 과제다.

송 회장은 교원대 기틀을 다진 설립 멤버 10명 중 유일한 여교수다. 머리에 하얀 서리가 내려앉은 남성들 틈에서 ‘홍일점’으로 전국을 돌며 개교 준비에 열정을 쏟았다. 서울대 음대 기악과를 졸업한 그는 캠퍼스 커플과 결혼해 1남1녀를 뒀다. 남편 박상록 충남대 교수가 성악가(바리톤)이고, 딸 주리(소프라노)씨와 아들 준영(베이스바리톤)씨도 성악 전공자인 ‘음악인 가족’이다. 피아니스트인 그는 청주여자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을 대상으로 노래와 합창을 9년간 지도했다.

“주변에선 영화 ‘하모니’에서 남편을 살해한 음대 교수 출신의 지휘자(나문희 분)가 저를 모델로 했다고 이야기해요. 하긴 재작년 9월 청주여자교도소 직원과 재소자들이 청주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 일까지 비슷한 대목이 많긴 하더라고요(웃음). 당시 재소자들과 ‘언니, 동생’ 하며 지냈어요. 음악을 통해 변화하는 이들을 보면 순수한 아이 같은 내면도 있어요. 남자 교도소엔 의사가 상주하는 정신과 치료실이나 정신요양원이 일부 있다는데, 여자 교도소에 그런 시설이 없는 점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1175호 [사람들] (2012-03-02)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muse@women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전여연관련 신문기사_2017년 wprofessor 2017.05.18 58
28 2012년 6월 8일 "여교수 임용목표제 유명무실" (여성신문) 1 wprofessor 2012.09.15 16799
27 2012년 1월 29일 "여교수 권익 대변...양성평등 위해 일할 터" (동양일보) 55 wprofessor 2012.09.15 18707
26 2011년 5월 27일 춘계 학술심포지엄 (여성신문) 81 wprofessor 2012.09.15 19539
» 2012년 3월 2일 "국공립대 여교수 30% 채용 부활해야" (여성신문) 63 wprofessor 2012.09.15 17799
24 2012년 5월 25일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세미나 (교수신문) 5 wprofessor 2012.09.15 18696
23 (2009/6/2 (영남)매일신문) 다문화가정/외국인유학생등 보호앞장 276 관리자 2009.06.28 72679
22 (2009/6/1 대학신문) 대학 보직교수 남녀비율, 대학평가에 반영해야 12 관리자 2009.06.09 18469
21 (2009/5/29 연합뉴스) 대학가 女風은 속빈강정…"리더급 여교수 2%" 2 관리자 2009.06.01 17244
20 2단계 여성교수 임용목표제, 국립대 여성교수 별도정원 확보 필요 294 관리자 2009.04.25 182188
19 [세미나]“여교수 늘려야 학내 성불평등 해소”-여성신문 2003.12.27 4268 관리자 2009.04.05 70286
18 [세미나] “ 여대생이 절반인데 여교수는 10%도 안돼"-프레시안 2005.12.21 9 관리자 2009.04.05 18008
17 “전국여교수들 '임용목표제 확대' 위해 뭉쳤다”-여성신문 2006.12.15 134 file 관리자 2009.04.05 23120
16 [행사] “‘新 실버문화’ 여교수들이 나섰다”-대전일보 2006.05.11 4915 관리자 2009.04.05 84681
15 [세미나] “ 국·공립대 강단, 여성 파워 커졌다”-메디컬투데이 2006.12.11 관리자 2009.04.05 19471
14 전여연회원, 대덕특구 여성벤처포럼 구성 및 창립총회 참여 54 file 관리자 2009.04.05 19996
13 [세미나]"취업준비 여대생은 학원, 남학생은 공모전에 몰려" -연합뉴스 2007.05.30 87 관리자 2009.04.05 47020
12 [세미나], “여교수들의 분노 “우리도 할 말 있다!”-주간조선 2007.11.01 68 관리자 2009.04.05 21522
11 창립 10주년 특별강연-이어령 교수,김남조 시인 강연자로 나서-여성신문 2008.02.22 4917 관리자 2009.04.05 131341
10 [세미나]10주년 국제학술세미나-파이낸셜뉴스2008.06.16 43 관리자 2009.04.05 19475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